'마음'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3.02.20 Smile - Charlie Chaplin.. song by Michael Jackson
  2. 2012.09.26 自然스럽다
  3. 2012.09.11 마음의 창
  4. 2012.09.07 아버지

Smile - Charlie Chaplin.. song by Michael Jackson

|

 

Smile - Charlie Chaplin.. song by Michael Jackson

 

http://www.youtube.com/watch?v=iu-rLA4POkI&feature=player_detailpage

 

누가

슬픈 광대의 환한 미소 즐겁다 하리..

 

 

 

 

 

 

플린을 사랑한 잭슨

그 잭슨을 사랑하는..

 

천재들의 애틋한 연정

순수를 향한 그들의 미소를 그리워 하다..

불멸한 존경과 영원을.. miss you

 

smile..

미소지으세요..

그대 마음이 아프고 심지어 갈갈이 찢길 지라도

삶은 충분히 견뎌낼 값어치가 있음을

당신의 미소로 보여 주세요..

 

 

 

 

 

 

Smile though your heart is aching

Smile even though its breaking

When there are clouds in the sky, youll get by

If you smile through your fear and sorrow

Smile and maybe tomorrow

Youll see the sun come shining through for you

Light up your face with gladness

Hide every trace of sadness

Although a tear may be ever so near

Thats the time you must keep on trying

Smile, whats the use of crying?

Youll find that life is still worthwhile

If you just smile.

Thats the time you must keep on trying

Smile, whats the use of crying?

Youll find that life is still worthwhile

If you just smile

 

 

 

 

 

 

***

추천 버튼은 격려와 동시에 방문 예우입니다... 에티켓과 함께 샤방샤방~

 

트랙백0 And 댓글0

自然스럽다

|

 

자연스럽다

 

 

 

그 모습  ................................ ...

그 마음  ...........................   ..

    의지 ......................  ...........

    파양 ................................. ....

 

묶히고

여미

흩내리는 것  그것

..........................  ......    너무나 ..  ,,,,    그럼에도 ..

 

 

너의 거품이 되어야

공간 속으로

............     ...................        그리고         .............. 나의 자연으로

 

 

 

 

 

 

 

트랙백0 And 댓글0

마음의 창

|

 

 

 

 

 

 

시선의

캠버스 프레임

 

마음의 창

일런지..

 

그렇기에

더욱

두렵습니다.

 

 

 

 

 

 

 

 

 

 

 

트랙백0 And 댓글0

아버지

|

 

 

 

 

 

한 걸음도 다가 설 수 없었던 내 마음 알아주기를

얼마나 바라고 바래 왔는지 눈물이 말해 준다.

점점 멀어져 가버린 쓸쓸했던 뒷모습에 내 가슴이 다시 아파온다.

 

서로 사랑을 하고, 서로 미워도 하고

누구보다 아껴주던 그대가 보고싶다.

가까이에 있어도 다가서지 못했던

그래 내가 미워 했었다.

 

 

 

제발 내 얘길 들어주세요.. 시간이 필요해요.

 

서로 사랑을 하고 서로 미워도 하고

누구보다 아껴주던 그대가 보고 싶다.

가슴 속 깊은 곳에 담아 두기만 했던

 

그래 내가 사랑 했었다..

 

 

 

긴 시간이 지나도 말하지 못했었던

그래 내가 사랑했었다....     

 

                                                                       - 인순이

 

 

 

 

 

 

 

 

트랙백0 And 댓글0
prev | 1 | next